뉴스“바둑 두는 여자는 아름답다!”
Home > 뉴스/사진 > 뉴스
2019여자바둑리그 개막전 서귀포 칠십리, 인제 하늘내린 꺾고 첫 승 신고
오정아, 조승아 2승 합작에 김경은까지 대역전 3-0으로 완승
  • [한국여자바둑리그]
  • 2019-05-06 오후 2:23:25
▲ 2국에서 인제 하늘내린의 노련한 김미리를 꺾고 승리한 서귀포 칠십리의 조승아, 이지현 감독 인터뷰.

5월 6일 오전 10시 홍익동 한국기원 지하1층 바둑티비 스튜디오에서 막이 오른 2019한국여자바둑리그 개막전에서 이지현 감독이 이끄는 <서귀포 칠십리>가 유병룡 감독의 <인제 하늘내린>을 상대로 3-0 퍼퍽트 첫 승을 기록했다.

<서귀포 칠십리>의 에이스 오정아가 장고대국 돌 가리기에서 흑을 쥐게 된 개막전은, 제2국 김미리(흑, 인제 하늘내린)-조승아(백, 서귀포 칠십리)의 승부가 가장 먼저 결정됐다. 상대전적에서 2-0으로 앞서 있던 조승아는 자신감 넘치는 반면운영으로 대국을 주도했고 호방한 행마로 중앙전투에서 승기를 잡았다. 조승아의 무난한 승리로 끝나는 듯하던 대국은 종반으로 접어들면서 끝내기에 강점을 가진 김미리의 끈질긴 추격전으로 격차를 좁혀가면서 접전양상으로 바뀌었는데 승부의 기로에서 좌변으로 손을 돌린 김미리의 완착이 승부의 균형을 단숨에 무너뜨렸다. 김미리의 완착을 정확하게 찌른 조승아의 중앙 결정타로 허무하게 승부 끝.

제3국 송혜령(백, 인제 하늘내린)-김경은(흑, 서귀포 칠십리)의 승부는 대국 전, 관계자들의 예상대로 송혜령의 완승무드로 흘러갔다. 농구를 하다가 다쳐 깁스상태로 출전한 송혜령은 조금도 위축되지 않고 중앙 백 대마를 모두 버리는 과감한 사석작전으로 좌변에 대세력을 구축하면서 승세를 확립했다. 송혜령의 승리는 종반으로 들어설 때까지 <서귀포 칠십리> 검토진조차 판을 걷고 관전할 정도로 확실해 보였으나 그때부터 승부의 신이 심술궂은 마법을 펼치기 시작했다. 승부처는 좌변. 대차의 형세에도 비관하지 않고 조금씩 따라붙던 김경은은 송혜령의 방심을 틈타 좌변에서 크게 전과를 거둬 극미한 승부를 만들었고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은 김경은이 짜릿한 반집의 역전승을 낚아챘다. 완승을 눈앞에 두고 무너진 송혜령으로서는 아쉬운 한판.

장고대국은, 임전소감에서 ‘10승을 넘어 12승까지 노려보겠다’는 당찬 포부를 드러낸 <서귀포 칠십리.의 에이스 오정아의 존재감을 확실하게 보여준 한판이었다. 오정아는 막강한 힘의 바둑으로 중앙부터 우하 쪽으로 흘러나온 정연우의 백 대마를 몰아붙여 고스란히 나포하는 괴력을 발휘하며 팀의 3-0 퍼펙트 승리를 마무리했다.

▲ 장고대국 오정아(서귀포 칠십리)-정영우(인제 하늘내린).

▲ 제2국 김미리(인제 하늘내린)-조승아(서귀포 칠십리).

▲ 제3국 송혜령(인제 하늘내린)-김경은(서귀포 칠십리).

▲ 아, 안 풀리네. 신고식 톡톡히. 고뇌하는 인제 하늘내린 유병룡 감독.

▲ 분수령이었던 제2국의 승리로 사실상 팀의 승리를 결정지은 조승아를 맞아 환하게 미소짓는 서귀포 칠십리팀.

▲ 어, 저게 뭐야? 이미 끝났다고 생각해 판까지 걷었는데 이변이 일어났다.